모든 호 보기

[민들레 149호_ 대안학교의 오늘과 내일]

[민들레 149호 2023.9-10]

  • 편집실
  • 발간일  2023년 9월 20일
  • ISSN  1739-6506 
  • 책값 11,000원


목차


엮은이의 말  오래된 새 길 _장희숙


기획 _ 대안학교의 오늘과 내일

비인가 대안학교의 현황과 전망 _좌담

등록제 이후 대안학교의 변화 _박민형

공교육 속의 대안학교, 그 한계와 가능성 _이종태

세계의 프리스쿨운동과 한국의 대안교육운동 _편집실

진로교육과 대안학교의 미래 _장희숙

 

단상  사회보다 회사의 가치가 앞서는 시대의 교육 _현병호

제언 교육력 회복, 정서행동위기학생 지원이 기본이다 _한희정

톺아보기  1980년대생 학부모는 무엇이 다른가 _김의진

또 하나의 창  게임과 미디어 과몰입이 걱정이라면 _용용이

부모 일기  공동육아는 내게 ‘모아나의 섬’이었다 _홍한솔

살며 배우며  누가 아줌마를 욕하는가 _김수현

지난호를 읽고  교육관에 앞서는 양육 가치관 _박순석

함께 보는 영화  낙원을 찾아서 _《지옥만세》 _심찬용

함께 읽는 책  삶과 세계를 읽는 공부 _『공부란 무엇인가』_김재준


◉ 엮은이의 말

대안학교들이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는 이야기가 들리는 가운데, ‘대안학교의 현주소’를 조명해보았습니다. 세계의 프리스쿨운동 흐름에 빗대어 한국의 대안학교운동은 어디쯤 와 있는지 짚어보면서 비인가 대안학교와 공립 대안학교의 현황을 살피고, 작년부터 시행된 법제화(교육청 등록제)가 비인가 대안학교의 지형을 어떻게 바꿀지도 전망해봅니다. 졸업생들의 진로, 그리고 대안학교의 사회적 역할에 대한 고민이 담긴 글도 함께 읽어보시면 좋겠습니다.

 

◉ 본문 미리 보기 

일반적으로 공교육은 국가가 운영하는 교육제도로서 사립 학교를 제외한 개념이다. 하지만 대한민국에서는 사립 학교도 철저한 국가 통제 아래에 있을 뿐 아니라 인건비를 포함하여 학교 운영에 필요한 재정 일체를 지원받는다는 점에서 공교육 제도에 포함된다. 더 나아가「초·중등교육법」제4조에 따라 모든 학교가 교육감의 인가를 받아야 한다는 점에서 ‘학교’ 자체 가 국가기관의 성격을 갖는다. 이 점에서 본질상 국가 통제 밖에 있어야 할 대안학교(대안교육을 하는 교육기관)가 교육감의 인가를 통해 공교육제도 안으로 들어왔다는 것 자체가 아이러니다. (...) 바로 이 점에서 ‘공립 대안학교’라는 말은 적어도 논리적으로 성립하기 어렵다. ‘공립’과 ‘대안학교’는 물과 기름처럼 섞일 수 없는, 태생적으로 대립적 개념이기 때문이다. _ 이종태, <공교육 속의 대안학교, 그 한계와 가능성>

 

세계의 프리스쿨운동 흐름을 보면 15년쯤 상승 곡선을 그리다 정체기를 지나 내리막길을 걷는 것이 일반적이다. 1970년대에 시작된 유럽과 미국의 프리스쿨운동도, 그 15년쯤 뒤에 시작된 일본의 프리스쿨운동도 그러했다. 지금 한국사회의 대안학교들 또한 정체기를 지나 쇠퇴기에 접어든 양상을 보인다. 흥미로운 점은 15~20년 정도의 시차를 두고 서구, 일본, 한국, 중국이 비슷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는 점이다. 중국에서는 20여 년 전부터 유학이나 해외 근무를 하고 돌아온 사람들을 중심으로 자유로운 교육에 대한 열망이 일어나고 있다. _편집실, <세계의 프리스쿨운동과 한국의 대안교육운동>

 

깃발만 꽂으면 사람들이 몰리던 시절은 지났다. 간디학교를 설립한 양희규 선생의 말처럼 앞으로 “살아남는 대안학교는 사실상 대안학교로서가 아니라 개별 학교의 장점이나 특성 때문에 존립하는 학교”일 가능성이 높다. 쉽지 않은 환경 속에서도 내실 있게 꾸려가는 학교에는 꾸준히 학생들이 모이는 것이 그 방증이다. 학교마다 다양한 홍보 방법을 찾고 있지만, 가장 강력한 홍보는 ‘입소문’이다. 학교에 만족한 재학생 혹은 졸업생 학부모가 다른 자녀를 입학시키거나 지인들에게도 입학을 ‘강추’하는 것이다. 학부모가 ‘학교에 만족한다’는 건 그 공간에서 아이가 변화하고 성장하며 길을 찾아 나아간(진로) 경험을 했다는 의미일 것이다. _ 장희숙, <진로교육과 대안학교의 미래>

 

오늘날 우리 사회의 교육정책을 입안하고 추진하는 이들은 학교교육이 공동체의 구성원을 기르는 일이라는 것을 망각하고 있지 않은지 돌아볼 일이다. 시민교육을 강조하지만 수요자 중심주의가 이와 충돌할 수 있다는 사실도 간과하고 있는 것 같다. 아파트처럼 정작 수요자 중심으로 풀어야 할 것은 공급자 중심을 고수하면서, 공동체의 미래가 걸려 있는 교육을 수요자의 요구에 맞추려는 것은 국정을 운영하는 기본철학이 없기 때문이다. 공교육은 ‘대국민 서비스’가 아니다. _ 현병호, <사회보다 회사의 가치가 앞서는 시대의 교육>

 

오늘의 난제를 해결하는 기본은 정서행동위기학생과 그 가정에 대한 사회적 지원이다. 지금까지 우리 사회는 그 모든 것을 학생 개인의 문제, 교실 안의 문제, 담임교사의 문제로 치부해왔다. 그 짐이 너무 과중하여 교사들이 목숨을 내려놓는 상황 앞에서 시작해야 할 것은 부처별 쪼개기 지원이 아니라 한 아이를 중심에 둔 지원체제로, 조기 발견과 적기 지원 시스템을 만들어가는 것이다. _ 한희정, <교육력 회복, 정사행동위기학생 지원이 기본이다>

 

초등 단계에서 가장 역점을 두기를 기대하는 것은 학업 성취가 아니라 ‘인성지도와 공동체 생활’이다. 이는 학업 성취를 모든 것에 우선하는 과제로 여기던 과거의 학부모와 구별되는 점인데, 자녀의 교육에서 가장 버거운 부분 중 하나가 바로 인성교육과 공동체 생활이기 때문이다. (...) 아마 초등 현장 교사들 입장에서 가장 부담되는 부분도 바로 이 지점이 아닐까 싶다. ‘인성교육도 교사가 해야 한다’는 전제를 바탕으로 가정에서 최소한의 교육도 없이 학교에 모든 것을 기대하는 느낌을 받는 것이다. _ 김의진, <1980년대생 학부모는 무엇이 다른가>

0 0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로 47-15, 1층

민들레출판사 T. 02-322-1603  F. 02-6008-4399

E. mindle1603@gmail.com

공간민들레 T, 02-322-1318  F. 02-6442-1318

E. mindle00@gmail.com

Copyright 1998 민들레 all rights reserved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